적당충의 리세정보

MG 퍼스트 건담 3.0 건담베이스 한정 클리어 작업기 첫번째 § 상체 가조립 본문

작업기

MG 퍼스트 건담 3.0 건담베이스 한정 클리어 작업기 첫번째 § 상체 가조립

적당충 2017.10.04 00:39

안녕하세요 적당충입니다!

이번 작업기는 MG등급 퍼스트 건담 3.0의 클리어버전입니다.

최근 건담베이스 한정판 풀리는 첫날 가서 잽싸게 업어왔지요 ㅎ

처음 작업한 반다이 정품 MG이면서, 처음 작업해보는 클리어 키트라 몹시 기대가 됩니다.


일단 작업을 해보니 조종석에 앉은 파일럿(아무로)이 눈에 띄네요.

최우선으로 작업해서 한장 찍어보았습니다.

기존에 작업하던 키트들에는 파일럿이 없었던지라, 싱기방기하네요 ㅋ

코어파이터 조립 완료!

클리어라 색은 참 깔끔하고 이쁩니다.

모가지도 접고, 날개도 접고 나면 건담의 허리에 들어갈 수 있는 모습이 됩니다.

옛날 장난감스러운 기믹이긴 해도, 재밌습니다.

날개는 좀 불만이 있습니다.

클리어 키트라서 부품이 탄력이 없습니다.
그래서 그런지, 바깥날개를 결합하고 나니 결합하는 관절이 닳아서 후두둑 하게 됬습니다.

C형관절 너무 싫네요...

앞으로 코어파이터의 날개를 다시 펼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!

코션데칼이 무진장 많네요!
기대됩니다.

폴리캡도 싱기방기합니다.

매번 똑같은 HG의 폴리캡이나, RG의 폴리캡만 보다가 MG의 폴리캡을 보니 신기한게 많네요 ㅎ

허리가 앞뒤로 움직이는 기믹이 있습니다.

와 정말 정교하네요

다른 MG도 이정도는 되는지, 혹은 얘가 특별히 좋은건지는 모르겠지만 무척이나 맘에듭니다.

앞의 덕트도 약간은 움직이지만, 외관상 큰 차이는 없습니다.

외장을 다 입혀주었습니다.
이제 저 허리만 연결해주면...

짠! 상체는 대충 됬습니다.

색이 참 깔끔합니다.

개인적으로 완전 투명한 클리어가 더 이쁠꺼라 생각했었는데, 작업해보면서 생각을 고치는 중입니다.

아까 만들어둔 코어파이터를 결합을 하면!

쏙 들어가서 보이지도 않습니다 ㅋ

버니어 밑에는 클리어로 디테일이 들어갑니다.

작업할수록 감탄이 나네요

약간 더 큰 버니어에는 옆구리에 리얼리스틱 데칼이 붙네요

물론 하단에는 클리어로 디테일이 들어가구요.

LED 박으면 참 이쁠것같습니다 ㅋ

백팩 완성!

어우 버니어 내부의 클리어가 보이게 사진을 찍으려다 보니, 플리커 현상이...

음.. 귀찮으니 일단은 그냥 넘어갑니다.

상체에 붙여봅니다.

적절한 위치에 적절한 사이즈네요.

이제 목과 목깃도 조립해서 상체는 완전히 조립이 완료되었습니다.

목 밑에 설치되는 LED의 빛이 투과될 수 있도록 목은 클리어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

어.. 다 클리어긴 한데, 쟤는 아마 일반킷을 구매해도 투명한 클리어일꺼에요!

머리는 조금 흰빛이 도는 클리어로 외장이 덮혀집니다.

뿔이 좀 작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, 실제로 보니 작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.

음! 잘생겼네요.

지체없이 바로 팔도 작업합니다.

팔은 좀 아쉬웠던 부분이...


팔뚝 양 옆을 보시면 부품이 미묘하게 떠있습니다.

완전히 밀착이 안되더라구요?

크게 신경은 안쓰이...긴 개뿔!

저거 더럽게 신경쓰여요

순접바르면 티날 것 같아서 그냥 참아봅니다.

어깨도 됬으니, 결합!

짠!

양 팔이 완료됬습니다.

어깨의 내부 프레임이 좀 심심하게 생겨서 불만이긴 하지만, 그래도 준수하게 생겼습니다.

팔이 됬으면 상체에 바로 달아봐야지요!

뒤에 빔샤벨 2정과 함께 다 조립해봅니다.

정말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이라 생각합니다.

최근 나오는 건담들의 화려한 멋은 없지만, 정직하게 있어야할 것들만 딱 모아놓은듯한 느낌이 납니다.

내친김에 허리도 바로 작업합니다.

오늘은 여기까지막 작업 해야겠어요.

스커트도 좀 불만이 있습니다.

사이드스커트, 리어스커트가 고정이 약하게 되는 편이라, 포징하려면 애먹게 생겼네요.

그렇다고 프론트스커트는 고정이 튼튼하나? 그건 또 아니에요

그나마 사이드,리어보다는 겨우 나은정도에요.

그래도 생긴게 준수하니 용서해줍니다.

클리어라 잘 보이지 않지만  리어스커트에는 무기를 고정할 수 있는 거치기구가 있습니다.

그럼 이제 허리도 상체에 결합하겠습니다.


코어파이터의 버니어 부분이 하체의 조인트와 결합되어 고정됩니다.

짠!

그럴사합니다.

다리를 조립하면 얼마나 더 이쁠지 궁금하네요!

내친김에 눈에 들어오는 카세트블록도 마저 해봅시다.

이건 부품수도 얼마 안되요

딱 통짜 블록 + 조종석 + 파일럿 해서 부품 세개면 되거든요 ㅋㅋ

카세트블록을 장착하면, 건담의 배에 있는 해치를 오픈하여 조종석을 보여 줄 수 있습니다.

하체는 없지만, 사진찍는데는 지장이 없습니다.

바로 한두장 더 찍어봅니다.


일단 주요관절의 고정성은 괜찮지만, 스커트나 코어파이터, 어깨같은 자잘한 관절들의 고정성이 조금 불안하네요.

불안함을 뒤로하고 오늘의 리뷰는 여기까지입니다.

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!

조만간 리뷰 2탄에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.


ps/ 글 써놓고 보니 RG에는 폴리캡이 없지요!

0 Comments
댓글쓰기 폼